공지뉴스

  • (FLC2018)4차산업 부작용 백신은 사회적경제 2018-02-23 목록
  •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4차산업의 어두운 면을 사회적경제가 비춘다.
     
    4차산업은 경제적 기회가 무궁하지만 속도를 더해가는 사회문제가 어디로 향할지도 예측 불가능하다. 새로운 성장의 과실은 양극화를 해소할지, 기업이 베푸는 신시장의 가치는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할지 고민이 팽배하다. 23일 '사회적경제와 청년'을 주제로 열린 미래인재 2018 컨퍼런스는 그러한 4차산업 혁명기의 부작용을 사회적경제가 해결해 줄 수 있다는 데 공감대를 넓혔다.
     
    이날 연사로 나선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대기업이 고용하는 일자리는 현재 국내 전체의 12% 정도 밖에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나머지는 중소기업이 제공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중소기업 평균 임금은 대기업의 43% 정도다. 중소기업 직원 두 사람을 합쳐도 대기업 한 사람에 못 미친다. 이유는 원청과 하청의 영업이익률 차이에서 찾을 수 있다. 독일과 프랑스는 중소기업이 대기업보다 많거나 비슷하다. 이에 비해 국내 삼성전자는 3배, 현대차는 4배 정도 차이난다. 절대다수 일자리는 중소기업이 만드는데 상대적 박탈감이 크다.
     
    미래인재 2018 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강연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4차산업 시대에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향으로 갈 수 있을지 의문이다. 기술이 바뀌는데 우리가 서 있어야 하는 자리가 어디인지 모를 불확실성의 시대다. 이원재 LAB2050 대표(경제평론가)는 요즘 아파트의 경비원은 경비 외에 택배 관리, 분리수거, 주변청소 등 법에서 본업으로 규정한 경비 외에 여러가지 일을 한다고 강조했다. 과거에는 경비만 했는데 출입문 보안장치, 자동문, 자동 무인보안 시스템 등 자동화의 영향으로 경비원에 대한 구조조정이 일어난 결과다.
     
    4차산업 시대에도 기술은 무한정 변한다. 그에 따른 결과가 이로울지는 장담하기 어렵다. 일례로 대기업은 자율주행차 신시장을 향유할 수 있지만 그 속에 택시운전사, 버스기사 등 수많은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 미래를 이끌 4차 산업혁명은 유용한 발전이지만 그로 인한 사회문제를 예측하기 어려운 국면이 깊어질 수 있다.
     
    이종수 한국사회투자 이사장은 최근 신자본주의 현상, 공동체 자본주의, 따뜻한 자본주의는 우연이 아니라며 "기업들이 똑똑하게 사회공헌해야 한다. 돈 벌어 사회공헌 하는 게 아니고 기업활동 자체에서 사회적가치가 묻어나는 사회공헌의 패러다임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얼마 전 전국의 학생 대표들을 만났는데 너무 틀에 박힌 전문가 그룹 이론에 매달리지 말고 청년 눈높이에 맞는 창업, 단시간 근로,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그런 의미에서 사회적기업이 많은 기회를 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 목록